이른비 예배
 11:20 AM
복된비 예배
 12:20 PM
수요예배
 8:15 PM
새벽기도회
 (화~토)6:00 AM
 
정책 운영 위원회 by gladis (41)
모임 by gladis (33)
Daylight Saving Time Ends by gladis (66)
 
CGNTV
YouTube
성경개관
4영리
현대종교
newsnjoy
HolyBible
글 수 106
2012.09
23
[레벨:29]gladis
2012.September.23.일17:59 *.62.13.21 5545 Views

<은혜의 힘이 훨씬 더 큽니다>

 

<예수 캠프의 담론>이란 책에 나오는 내용 중 일부입니다.
  “지하 예배당 교회 담임목사님이 계시다. 언제부터인가 지하 예배당 입구 계단에 아침, 저녁으로 침이 하얗게 깔려있고, 담배꽁초가 수북이 쌓여 있었다. 담임목사는 이상하다 싶어 몰래 지켜보니 이웃에 있는 여자 중고등학교의 어린 담배꾼들의 소행이었다. 교회 계단 밑 후미진 곳에서 등교 전후, 점심 때, 하교 때 아주 조용하고 신속하게 떼거리로 몰려와서 담배를 피고 가는 것이었다. 담임목사는 야단 칠 생각을 하다가 여학생들을 위해 하나님의 뜻을 찾기로 했다. 담임목사는 기도하는 중에 햇볕정책으로 접근하기로 했다.

  그날부터 담임목사는 아무 말 없이 여학생들 몰래 담배꽁초를 치우기 시작했다. 그런데 정말 어려운 일은 학생들이 뱉어놓은 침을 닦는 일이었다. “뱉어도 이렇게 많은 침을 뱉을 수 있을까?” 할 정도로 바닥이 하얗게 침이 깔려 있었다. 담임목사는 “그래! 이들을 보내주신 분은 하나님이시다”라고 생각했다. 해서 미화부장 집사님에게 귤 한박스를 사달라고 하였다.

  다음 날 담임목사는 귤을 예쁜 접시에 담아 내놓고 옆에다 재떨이 대용품으로 커다란 스텐레스 그릇에 물을 잔잔하게 부어 놓았다. 그리고 그 옆에 침 뱉을 두루마리 휴지와 큰 쓰레기통을 가져다 놓고 이런 글을 써 붙였다. “여러분, 환영합니다. 이 계단에 온 분들은 이미 우리교회 식구들입니다. 쉬었다 가시도, 귤은 여러분 것입니다. 먹고 남는 것은 가져가셔서 친구들과 나눠드세요.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목사가,,,”

  담임목사는 미화부장 집사에게 계속 먹을 것을 사 달라고 부탁하여, 과일이나 사탕 등을 계단에 놓고 글도 바꾸어 써서 붙였다.  “공부하느라 고생이 많죠? 시험 잘 보세요. ‘고생 끝에 낙!’”  “오늘은 무척 춥죠? 교회 문 열어놓았으니 커피나 컵 라면은 <가스렌지>사용해서 마음껏,,,”“부활절 선물로 계란” “<크리스마스> 때는 카드와 선물”

  “친구에게도 전달, 같이 먹기,,” 등등이었다. 그러나 담임목사는 “담배 끊어라.” “침 뱉지 마라.” “교회 나오라”는 한 마디도 하지 않았따. 대신 짧은 메시지와 끝말에 “하나님의 사랑하는 딸들!” “기말 시험에 좋은 성적 내시기를,,,” 식의 격려 메모만 적었다.  이렇게 해서 그 해 겨울까지 1년 동안, 특히 졸업 때에는 꽃은 선물로 준비해 두었다.

  여학생들도 그 때마다 “목사님 감사”, “목사님 짱~!”, “열심히 공부할게요.” 등을 써 놓고 갔다. 뿐만 아니라 여학생들이 담배를 재떨이에, 침은 휴지에 싸서 휴지통에 넣고, 계단도 담임목사가 치우는 것보다 더 깨끗이 치우고 갔다. 결국 여학생들은 담임목사와 친구가 되었다.  여학생들이 학교를 졸업하고 몇 년 후에 보니 모두 가까운 교회를 나가고 있었다.

  졸업하기 전에 여학생들이 인사를 왔는데, 항공사, 백화점 등의 취업과 진학 등 자기 신상을 일일이 다 알려주고 인사하고 갔다.
 
사람은 법이나 원칙보다 은혜에 감동될 때 변화된다. 소리친다고 담배를 끊는 것이 아니다. 억지로 끊게 했을지는 모르지만,
진정으로 변화시킬 수는 없다. 은혜의 힘이 훨씬 더 크다.“ 우리는 내 방법이 아닌 은혜로 사는 사람들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106 신발 속의 모래알 imagefile
[레벨:29]gladis
2016-09-25 2931
105 기도-하나님과 가까워지는 통로 imagefile
[레벨:29]gladis
2016-09-18 3063
104 교회의 사명 건강성 지표-유람선인가 구조선인가? imagefile
[레벨:29]gladis
2016-09-12 3125
103 9월은 하나님의 소원을 이루어 드리는 달 imagefile
[레벨:29]gladis
2016-09-04 2754
102 인생의 고된 길을 걸어가며 imagefile
[레벨:29]gladis
2016-08-28 2510
101 기도는 춤입니다 imagefile
[레벨:29]gladis
2016-08-21 2537
100 비상구. EXIT SIGN을 바라보며 imagefile
[레벨:29]gladis
2016-08-21 2413
99 나무 한 그루를 심자 file
[레벨:29]gladis
2013-01-06 5302
98 우리는 길 떠나는 인생 file
[레벨:29]gladis
2012-12-30 5304
97 성탄주일 공동 기도문 file
[레벨:29]gladis
2012-12-23 18474
96 마음을 찍는 사진기 file
[레벨:29]gladis
2012-12-16 5246
95 마지막 남은 한 달을 어떻게 지낼까? file
[레벨:29]gladis
2012-12-09 4901
94 기다림의 시간이 시작되었습니다 file
[레벨:29]gladis
2012-12-02 5196
93 기억할 일과 잊어야 할 일 file
[레벨:29]gladis
2012-11-25 5025
92 추수감사주일 기도 file
[레벨:29]gladis
2012-11-18 6581
91 가슴에 새겨볼 말들 file
[레벨:29]gladis
2012-11-11 5147
90 불편의 영성 file
[레벨:29]gladis
2012-11-04 4891
89 낙엽과 마중물 file
[레벨:29]gladis
2012-10-28 4841
88 감사의 계절 file
[레벨:29]gladis
2012-10-21 5401
87 고난이라는 사다리 file
[레벨:29]gladis
2012-10-14 5379
86 어느 목사의 고백 file
[레벨:29]gladis
2012-10-07 5818
85 마음에 담아두면 좋을 격언들 file
[레벨:29]gladis
2012-09-30 5471
은혜의 힘이 훨씬 더 큽니다 file
[레벨:29]gladis
2012-09-23 5545
83 ‘GPS’ vs ‘HIS' file
[레벨:29]gladis
2012-09-16 6625
82 인생이 녹아든 나이 file
[레벨:29]gladis
2012-09-09 5559
81 나는 누구일까요? file
[레벨:29]gladis
2012-09-02 5458
80 성령을 더욱 의지하며 file
[레벨:29]gladis
2012-08-27 5179
79 믿음으로 살기 file
[레벨:29]gladis
2012-08-19 5291
78 성령 충만함으로 file
[레벨:29]gladis
2012-08-12 5434
77 성숙하고 건강한 교회를 바라며 file
[레벨:29]gladis
2012-08-05 529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