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비 예배
 11:20 AM
복된비 예배
 12:20 PM
수요예배
 8:15 PM
새벽기도회
 (화~토)6:00 AM
 
선교 by gladis (2)
운영 위원회 by gladis (3)
특별 새벽기도회 by gladis (16)
목사 안수식 by gladis (19)
 
CGNTV
YouTube
성경개관
4영리
현대종교
newsnjoy
HolyBible
글 수 106
2012.09
30
[레벨:29]gladis
2012.September.30.일17:36 *.62.13.21 5098 Views

<마음에 담아두면 좋을 격언들>

 

  가을에는 많은 말들보다 정리된 몇 가지 원칙을 마음에 담아두고 믿음을 실천하면 어떨까 싶습니다.
물론 기도와 함께 말입니다.  이 글은 자연과 함께하며 사는 원주민 -아메리칸 인디언들이 자손들에게 당부하는 글들이라고 합니다. 우리 영이 깨닫고 깨지고 깨어있기를 소망합니다.

 

1. <말이 많으면> -말을 많이 하면 반드시 필요 없는 말이 섞여 나온다.
   원래 귀는 닫도록 만들어지지 않았지만  입은 언제나 닫을 수 있게 되어 있다.

 

2. <> - 돈이 생기면 우선 책을 사라.
   옷은 헤어지고, 가구는 부셔지지만  책은 시간이 지나도 여전히 위대한 것들을 품고 있다.

 

3. <행상의 물건>- 행상의 물건을 살 때에는 값을 깎지 마라.
   그 물건을 다 팔아도 수익금이 너무 적기 때문에 가능하면 부르는 그대로 주라.

 

4. <대머리>- 대머리가 되는 것을 너무 두려워하지 마라. 사람들은 머리카락이
    얼마나 많고 적은가에 관심이 있기보다는 그 머리 안에 무엇이 들어 있는가에 더 관심있다.

 

5. <광고> -광고를 다 믿지 마라.  울적하고 무기력한 사람이 광고하는 맥주 한 잔에
   그렇게 변할 수 있다면 이미 세상은 천국이 되었을 것이다.

 

6. <허허허>- 잘 웃는 것을 연습하라. 세상에는 정답을 말하거나 답변하기에 난처한 일이 많다.
   그 때에는 허허 웃어 보라. 뜻밖에 문제가 풀리는 것을 보게 된다.

 

7. <TV> - 텔레비젼에 너무 많은 시간을 빼앗기지 말라.
   그것은 켜기는 쉬운데 끌 때는 대단한 용기가 필요한 것이다.

 

8. <손이 큰 사람>- 아무리 여유가 있어도 낭비하는 것은 악하다.
   돈을 많이 쓰는 것과 그것을 낭비하는 것과는 큰 차이가 있다.
    불필요한 것에는 인색하고 꼭 써야 할 것에는 손이 큰 사람이 되라.

 

9. <화를 내면>- 화내는 사람이 손해 본다. 급하게 열을 내고
   목소리를 높인 사람이 대개 싸움에서 지며, 좌절에 빠지기 쉽다.

 

10. <기도>- 주먹을 불끈 쥐기보다 두 손을 모으고
     기도하는 자가 더 강하다.  주먹은 상대방을 상처주고
    자신도 아픔을 겪지만 기도는 모든 사람을 살릴 수 있기 때문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106 신발 속의 모래알 imagefile
[레벨:29]gladis
2016-09-25 2555
105 기도-하나님과 가까워지는 통로 imagefile
[레벨:29]gladis
2016-09-18 2664
104 교회의 사명 건강성 지표-유람선인가 구조선인가? imagefile
[레벨:29]gladis
2016-09-12 2747
103 9월은 하나님의 소원을 이루어 드리는 달 imagefile
[레벨:29]gladis
2016-09-04 2413
102 인생의 고된 길을 걸어가며 imagefile
[레벨:29]gladis
2016-08-28 2187
101 기도는 춤입니다 imagefile
[레벨:29]gladis
2016-08-21 2223
100 비상구. EXIT SIGN을 바라보며 imagefile
[레벨:29]gladis
2016-08-21 2089
99 나무 한 그루를 심자 file
[레벨:29]gladis
2013-01-06 4977
98 우리는 길 떠나는 인생 file
[레벨:29]gladis
2012-12-30 4963
97 성탄주일 공동 기도문 file
[레벨:29]gladis
2012-12-23 17875
96 마음을 찍는 사진기 file
[레벨:29]gladis
2012-12-16 4908
95 마지막 남은 한 달을 어떻게 지낼까? file
[레벨:29]gladis
2012-12-09 4563
94 기다림의 시간이 시작되었습니다 file
[레벨:29]gladis
2012-12-02 4811
93 기억할 일과 잊어야 할 일 file
[레벨:29]gladis
2012-11-25 4691
92 추수감사주일 기도 file
[레벨:29]gladis
2012-11-18 5900
91 가슴에 새겨볼 말들 file
[레벨:29]gladis
2012-11-11 4792
90 불편의 영성 file
[레벨:29]gladis
2012-11-04 4550
89 낙엽과 마중물 file
[레벨:29]gladis
2012-10-28 4513
88 감사의 계절 file
[레벨:29]gladis
2012-10-21 5027
87 고난이라는 사다리 file
[레벨:29]gladis
2012-10-14 5047
86 어느 목사의 고백 file
[레벨:29]gladis
2012-10-07 5389
마음에 담아두면 좋을 격언들 file
[레벨:29]gladis
2012-09-30 5098
84 은혜의 힘이 훨씬 더 큽니다 file
[레벨:29]gladis
2012-09-23 5176
83 ‘GPS’ vs ‘HIS' file
[레벨:29]gladis
2012-09-16 6295
82 인생이 녹아든 나이 file
[레벨:29]gladis
2012-09-09 5230
81 나는 누구일까요? file
[레벨:29]gladis
2012-09-02 5078
80 성령을 더욱 의지하며 file
[레벨:29]gladis
2012-08-27 4847
79 믿음으로 살기 file
[레벨:29]gladis
2012-08-19 4944
78 성령 충만함으로 file
[레벨:29]gladis
2012-08-12 5046
77 성숙하고 건강한 교회를 바라며 file
[레벨:29]gladis
2012-08-05 4925
XE Login